2007. 10. 14. 00:27
'경기 대표 : 성균관대학교' 대 '서울 대표 : 동국대학교'


   [모창민(3루수)] : 4타수 무안타(유땅-우뜬-삼진-삼진)

0123
◎ 모창민의 타격 자세 연속 동작. 2회말 선두 타자로 나온 첫번째 타석 유격수 앞 땅볼을 칠 때의 모습. 상대 투수는 우완 오현민. 2S에서 3구째 친 공.
                                
◎ 3회말 2사 만루에서 나온 두번째 타석에서 우측 뜬공을 치는 모습. 상대 투수는 우완 오현민. 1S 1B에서 3구째 친 공.
                                
◎ 6회말 선두 타자로 나온 세번째 타석에서 삼진 당하는 모습. 상대 투수는 우완 사이드암 전진호. 2S 3B에서 7구에 삼진.
                                
◎ 8회말 1사 2루에서 나온 네번째 타석에서 삼진 당하는 모습. 상대 투수는 우완 사이드암 전진호. 2S 2B에서 6구에 삼진.

0123
◎ 수비 준비 자세 연속 동작. 위쪽에 보이는 선수는 유격수 최병윤(2학년, 천안북일고 졸).



[이희근(포수)]:4타석 3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2직-볼넷-유땅-3실책)


012
                               
◎ 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온 첫번째 타석에서 2루 직선타로 아웃 되는 모습. 상대 투수는 우완 오현민. 2S 2B에서 5구째 친 공

                               
◎ 3회말 2사 주자 만루에서 나온 두번째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 나가는 모습. 상대 투수는 우완 오현민. 2S 3B에서 6구째 공. 한편, 이 볼넷은 팀의 첫번째 점수로 연결되었다.

                               
◎ 5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온 세번째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로 아웃 되는 모습. 상대 투수는 우완 사이드암 전진호. 초구를 친 공.

◎ 8회말 네번째 타석에서는 1사 후 나와서 3루수 송구 실책으로 2루까지 진출.

                               
◎ 9회초 2사 1루에서 동국대학교 1루 주자 임종웅의 2루 도루를 저지하는 모습. 이로 인해 전국 체전 3경기 연속 도루 저지 성공.

 

   [이영욱(중견수)] : 4타석 3타수 무안타(좌뜬-볼넷-삼진-2땅), 1실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 4회초 선두 타자로 나온 두번째 타석에서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 나가는 모습. 상대 투수는 우완 언더 허유강
                              
◎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온 세번째 타석에서 삼진을 당하는 장면. 상대 투수는 우완 황재규. 2S에서 3구 헛스윙 삼진. 공 3개 모두 헛스윙 삼진 아웃.

◎ 7회말 2대2 동점 상황, 1사 2루에서 중견수 수비 도중 성대 9번 최병윤의 굴러온 중전 안타를 포구에서 실수하면서 2루 주자의 홈 득점 허용. 당초 성대 2루 주자(김다원)는 석수철 3루 베이스 코치의 만류로 3루에 머물 생각이었으나, 중격수 이영욱의 실수가 나오면서 홈 득점에 성공.



=========================== ( 경기 속으로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날 첫 경기였던 관계로 역시나 진행된 '국기에 대한 경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국기와 함께 볼 수 있는 이날 서울 대표(동국대)와 경기 대표(성균관대)의 선발 출전 선수 명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날 경기 성균관대학교의 선발 투수 허유강(우완 언더, 3학년, 경기고 졸). 3.1이닝 13타자 50개 투구 1피안타 3볼넷 2탈삼진 2실점

012
◎ 성균관대학교의 3번째 투수 황재규(우완, 3학년, 청원고 졸)의 연속 투구 모습. 5.1이닝 20타자 72개 투구 3피안타(1피홈런 포함) 2볼넷 4탈삼진 1실점

0123
◎ 동국대학교 선발 투수 오현민(우완, 2학년, 선린인터넷고 졸)의 연속 투구 모습. 4.0이닝 18타자 70개 투구 3피안타 3볼넷 2탈삼진 2실점

0123
                               
◎ 동국대학교 2번째 투수 전진호(우완 사이드암, 1학년, 장충고 졸)의 연속 투구 모습. 5.0이닝 20타자 67개 투구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무자책)


     [동국대 투수 오현민, 모자 줍기에 바쁜 하루]

 "모자가 너무 커요~!"

 이런 하소연을 할 만한 선수가 나타났다. 주인공은 동국대학교 투수 오현민(우완투수, 2학년, 선린인터넷고 졸)으로 그는 13일 광주 무등야구장에서 벌어진 성균관대학교와의 전국체전 4강전에서 선발 투수로 나와 무려 2번이나 투구 후 모자가 벗겨지는 흔치않은 모습을 선보였다.

 야구 경기중에 모자가 벗겨지는 일은 흔한일이 아니다. 더군다나 누구와의 신체 접촉도 없는 투수라면 더더욱 그렇다. 그것도 한 번 벗겨져도 흔한 광경이 아닌데 두번씩이나 벗겨졌으니...
                             
◎ 모자가 벗겨지는 첫번째 장면

                             
◎ 모자가 벗겨지는 두번째 장면

 이렇게 두 번이나 모자가 벗겨진 이유는 그의 독특한 투구폼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오현민의 투구 자세를 자세히 보면 공을 놓는 순간 상체 특히 머리를 극단적으로 앞으로 내미는 것을 볼 수 있다. 거의 땅바닥을 향해 인사를 한다고 봐도 무방한데, 이 때 공을 던지면서 모아진 힘이 자연스럽게 모자쪽으로 쏠리다 보니 벗겨지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동국대학교의 경기 특히 오현민 선수가 등판했을 때에는 경기중에 몇 번이나 모자가 벗겨지는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도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동국 대학교 투수 오현민의 역동적인 투구 모습.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날 경기에서는 뜻하지 않은 불상사가 발생했다. 8회말 1사후 동국대학교 1루수 유명환 선수가 3루수가 던진 공을 잡기위해 서 있던 도중 달려오던 주자(이희근)와 부딪혀 (전해들은 바에 따르면)글러브를 끼고 있던 손목이 젖혀지는 큰 부상을 당한 것이다.

 부딪힌 상황은 3루수(김정혁)가 던진 공이 왼쪽으로 치우친 송구가 되면서 이 공을 잡아내기 위해 1루수가 글러브를 뻗었는데 마침 달려오는 주자와 충돌을 피할 수 없었던 것이다. 이로 인해 유명환 선수는 곧바로 경기장 밖으로 나갔고 대신 지명 타자 홍석무 선수가 1루 대수비로 들어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3으로 뒤진 동국대학교의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선두 타자로 나와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극적인 동점 1점 홀런을 치고 3루 작전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는 6번 타자 김지수(유격수, 3학년, 중앙고 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홈에 들어와서는 동료들의 집단 폭행(?)이 기다리고 있었다. 앞선 두번째 타석에서도 역전을 만든 1타점 좌측 희생 뜬공을 쳐냈던 김지수는 이날 4타석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8회까지 3-2로 앞서며 성대의 승리가 유력시 되었지만, 동대의 9회초 극적인 동점 홈런으로 일단 경기는 3-3 동점으로 막을 내렸다.



[또 다른 승부의 현장 '추첨']


● 추첨이란? 9회까지 양팀이 승부를 가리지 못했을 때, 연장이나 재경기가 아닌 추첨으로 승자를 결정하는 전국 체전의 경기 룰이다. 이는 체전 기간은 정해져 있고 야구도 그 기간안에 모든 일정을 끝내야 하기 때문에 하게 되는 고육지책이다. 심지어 우천으로 경기를 하지 못했을때에도 연기가 되는것이 아니고 추첨으로 승패가 가려지게 된다.

● 추첨 방식은? 아래 사진에서 보는것처럼 양 팀에서 모두 9명의 선수가 나와 (정확하지 않아..) 예를들어 봉투에 담겨진 'O(승)'와' 'X(패)'가 담겨진 종이를 뽑은 다음 'O'가 더 많은 팀이 승리로 결정되는 방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양팀에서 9명의 선수들이 나와 추첨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추첨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양 팀 선수들이 각각의 종이를 뽑은 다음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뽑기는 다 끝났고, 가운데 관계자석을 향해서 양 팀의 선수들 뿐만 아니라 관중들까지도 그 결과를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결과가 나오자 추첨에 참여했던 양팀 코치들의 대조적인 모습. 기쁨의 미소를 지으며 환호를 하고 있는 석수철 성균관대 코치(흰색 유니폼)와 고개를 숙이며 "정말 맞아요?"라고 말하는 듯한 김석기 동국대 코치(파란색 유니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추첨패로 탈락하면서 더 이상 광주에 머물 이유가 없어진 동국대학교의 공동 3위에 대한 시상식이 추첨 결과가 발표된 뒤 서둘러 진행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3위에 해당하는 동메달을 목에 걸고 있는 동국대학교 선수들





Posted by 공짜

댓글을 달아 주세요